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관광·건강 일반뉴스
홍범도 유해 모셔왔던 배우 조진웅의 탄식..."너무 처참해서..웃퍼다""참 웃퍼서(웃기고 슬퍼서), 고개를 들 수 없어 웃으련다"
거제저널 | 승인 2023.09.13 15:33
<2021년 8월 14일 '홍범도 장군 유해봉환 대통령 특사단' 황기철 단장(당시 국가보훈처장)과 특사단인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 배우 조진웅이 카자흐스탄 크즐오르다 홍범도 장군 묘역에서 열린 추모식을 마친 뒤 묵념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카자흐스탄 크즐오르다에 묻혀 있던 홍범도 장군의 유해 국내 봉환 과정을 함께 했던 배우 조진웅이 최근 불거진 홍범도 장군 흉상 이전 논란에 대해 "처참하다"고 입을 열었다.

조진웅은 지난 11일 뉴스토마토와 인터뷰에서 "사람이 어떤 상황에 대한 의견이나 생각을 말할 때, 혹은 어떤 질문이나 의구심과 논란으로 말미암아 회자돼 구설이 될 때, 논제가 정확하고 보편타당해야 한다"고 전제했다.

이어 그는 "그러나 이 상황은 정상 범주에서 논리 준함의 범위에 포함되지 않는다"면서 "내 스스로가 이 질문에 답을 한다는 자체가 너무나도 처참하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논란을 만들어 낸 책임자들에게 "질문의 발생자들이여, 진정 그대들은 목숨 걸고 이 나라를 일구게 한 선조 선배들의 큰 뜻을 헤아려나 보았는가"라며 "목숨을 담보로 지켜낸 이 땅에 우리는 당당하고 있는가, 이런 감정적 호소가 지금 이 시기에 마땅한 읍소인가"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난 가슴 아프지도, 주먹으로 맨땅을 치는 일도, 술을 먹고 한탄하지도 않을 것"이라며 "그저 웃으련다. 어이가 없어 웃으련다. 참 웃퍼서(웃기고 슬퍼서), 고개를 들 수 없어 웃으련다"라고 절절한 심정을 토로했다.

조진웅은 2021년 홍범도 장군의 유해 국내 봉환 과정에 국민특사 자격으로 함께했다. 당시 모습은 KBS1 다큐멘터리 '국민특사 조진웅, 홍범도 장군을 모셔 오다'를 통해 방영됐다.

다큐멘터리에서 조진웅은 홍범도 장군 이름이 붙은 거리와 장군이 마지막을 보냈던 고려극장, 동포들과 함께 묻혔던 묘역 등을 돌아보며 회한에 젖기도 해 많은 공감을 불러왔다.

그는 당시 내레이션을 통해 "장군을 애도하는 수많은 사람과 마주하며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 가슴이 뭉클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배우 조진웅은 영화 '대장 김창수' '암살' 등에서 독립운동가를 열연했고, 이를 계기로 신흥무관학교 기념사업회 홍보대사로 위촉되기도 했다.

거제저널  gjjn3220@daum.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