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비지니스&정보 비지니스
韓 조선, 10월 전 세계 수주 62% '싹쓸이'...삼성重, 수주잔량 1위
서영천 대표기자 | 승인 2023.11.07 12:10
<전 세계 수주잔량 1위를 유지하고 있는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건조한 초대형 LNG 운반선>

한국 조선업계가 지난달 중국을 제치고 전 세계 수주 1위를 차지했다.

7일 영국 조선해운시황 전문기관인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지난10월 전 세계 선박 수주량은 249만CGT(60척)으로, 전년 동기(441만CGT) 대비 4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한국이 154만CGT(18척, 62%)를 수주해 3개월 만에 1위를 탈환했다. 중국은 82만CGT(34척, 33%)를 수주하는데 그쳤다.

지난 1~10월 전 세계 누적 수주향은 3369만CGT(1324척)로 전년 동기 4405만CGT(1670척) 대비 약 24% 감소했다.

같은 기간 한국 893만CGT(184척, 27%), 중국 1,933만CGT(832척, 57%)를 수주해 전년 동기에 비해 각각 41%, 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한국의 수주가 대폭 감소한 건 과거처럼 무리하게 수주량에 집착하지 않고 이젠 손익 계산을 해가며 '알짜배기' 수주에 집중하기 때문이라는 게 업계 주장이다.

10월 말 전 세계 수주잔량(일감)은 전월 대비 41만CGT 감소한 1억2258만CGT이며, 이중 한국 3868만CGT(32%), 중국 5906만CGT(48%)를 차지했다.

전월 대비 한국은 61만CGT 감소, 중국은 33만CGT가 증가했다. 전년 동기에 비해서는 한국 4%, 중국 14%가 각각 증가한 수치다.

야드별로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가 1080만CGT로 가장 많아 1위를 그대로 유지했다.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870만CGT)와 한화오션 거제사업장(810만CGT)이 뒤를 이었다.

10월 말 클락슨 신조선가지수는 176.03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06(9%) 상승했다.

선종별로는 LNG운반선 2억6500만달러, 초대형 유조선(VLCC) 1억2800만달러, 초대형 컨테이너선(22~24k TEU) 2억3300만달러를 기록했다.

서영천 대표기자  gjjn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영천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