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조선 일반뉴스
해수부, 거제 망치지구 '연안침식 정밀조사' 대상지 선정일운면 망치지구 등 6곳 신규 선정, 전국 12곳 확대...향후 연안정비 사업 등 과학적 대응방안 마련
서영천 대표기자 | 승인 2023.11.16 18:11
<심각한 침식이 진행되고 있는 거제시 일운면 망치지구 연안 일대. 해양수산부는 16일 이곳을 '연안침식 정밀조사' 대상지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앞으로 이곳은 연안침식을 일으키는 원인 등을 분석해 연안 정비사업 등 과학적 대응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출처= kakao map 스카이뷰>

해양수산부(장관 조승환)는 16일 '연안침식 정밀조사' 대상지로 경남 거제시 일운면 망치지구 등 6개소를 새롭게 선정해 총 12개소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해양수산부는 연안침식을 일으키는 원인을 분석하고 자연재난 등에 따른 대응방안을 세우기 위해 2022년부터 정밀조사를 시행 중이다.

정밀조사 대상지는 기존의 해변 관측 외에 해역관측, 수심측량 등을 추가로 실시해 침식현황을 더욱 면밀하게 파악함으로써 향후 과학적이고 효과적인 대응방안을 마련하게 된다.

해역관측은 파도가 육지에 가까이 올 때 부서지는 지대(쇄파대) 부근의 영상 분석을 통해 해빈류(바람에 의한 파도의 작용으로 발생하는 흐름), 파랑(파도 높이, 주기, 방향 등) 등을 추출한다.

해양수산부는 연안침식 정밀조사 대상지를 추가로 선정하기 위해 관련 전문가의 자문을 거쳤다. 따라서 최근 연안침식 정도 등을 고려해 연안정비 사업의 시급성이 높은 곳을 이번에 새롭게 선정했다.

새로 선정된 6곳은 거제 망치지구를 포함해 화성 궁평리지구, 경주 전동지구, 영덕 백석~고래불지구, 고성 봉수대~삼포~자작도, 고성 초도지구 등이다.

해양수산부는 앞으로도 연안침식 정밀조사 대상지를 단계적으로 확대해 2030년까지 30개소에 대한 정밀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은 "최근 기후변화로 인한 해수면 상승으로 연안침식, 침수 등 재해위험이 증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연안침식 정밀조사를 통한 과학적 대응방안을 마련·적용함으로써 재해로부터 안전한 연안 조성을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서영천 대표기자  gjjn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영천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