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일반뉴스
'출근길 차에 그만'...4명에게 새생명 주고 별이 된 26살 막내딸지난 9월 아침 출근길에 브레이크 대신 엑셀 밟은 차에 충격...뇌사 두달만에 끝내 숨져
거제저널 | 승인 2023.11.21 12:30

<출근길 불의의 교통 사고로 뇌사 상태에 빠진 26살 여성 故 박래영 씨가 장기기증으로 4명에게 새 생명을 주고 하늘나라로 갔다. 사진제공 =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출근길 불의의 교통 사고로 뇌사 상태에 빠진 20대 여성이 장기기증으로 4명에게 생명을 주고 '하늘의 별'이 된 사연이 가슴을 울리고 있다. 

21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달 13일 고대구로병원에서 뇌사 상태에 빠진 박래영(26)씨가 뇌사 장기기증으로 심장, 간장, 신장(좌우)을 4명에게 기증하고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고인은 지난 9월18일 아침 출근길 집 앞 횡단보도를 건너던 중 차에 치여 의식을 잃고 뇌사 상태에 빠졌다.

사고 당시 고인은 다른 행인들과 함께 초록색불에 횡단 보도를 건너던 도중, 운전자가 차안에 떨어진 서류를 줍다가 엑셀레이터를 잘못 밟아 돌진하는 불의의 교통사고를 당했다.

이날 사고로 다른 행인들은 가볍게 다쳤지만, 고인만 유일하게 중태에 빠져 의료진의 적극적인 치료에도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 상태가 됐다.

한 달이 넘는 동안 의식 없이 누워 있는 고인을 지켜보던 가족들은 결국 떠나보내야 할 이별의  순간이 왔다고 생각했다. 가족들은 평소 남에게 베푸는 것을 좋아하던 고인이 다른 누군가를 살릴 수 있는 장기 기증을 선택했을 것 같아 기증을 결심했다.

경기도 안양에서 1남 2녀 중 막내로 태어난 고인은 밝고 활동적이고 어려운 사람에게 먼저 다가가는 따뜻한 사람이었다고 유족측은 밝혔다.

사람을 좋아하고, 시간이 생기면 헌혈과 봉사활동을 했다. 또 연구소 회계 업무를 비롯해 동물병원, 요식업 등에서 일을 하며 자기계발을 하고 자신이 좋아하는 것을 찾아 일하는 성실한 사람이었다.

고인의 어머니 이선숙씨는 "래영아, 엄마가 하늘나라 편지(한국장기조직기증원 홈페이지)에 하루도 빠지지 않고 너에게 글을 쓰고 있어. 네가 그랬잖아. 파랑새 엽서를 엄마한테 써주면서 파랑새처럼 행복하게 살라고, 엄마도 파랑새처럼 살 테니까 너도 하늘나라에서 아프지 말고 행복했으면 좋겠어. 사랑해. 그리고 고마워"라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문인성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원장은 "삶의 마지막 순간에도 다른 누군가를 위해 생명나눔을 실천해 주신 기증자와 기증자 유가족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거제저널  gjjn3220@daum.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