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비지니스&정보 정보
한화오션, 2조4393억 원 규모 LNG운반선 8척 수주카타르 프로젝트 '시동'...4척 추가 수주 논의
거제저널 | 승인 2024.03.25 20:31
<한화오션이 건조한 대형 LNG운반선. 사진=한화오션>

한화오션은 오세아니아 지역 선주로부터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8척을 수주했다고 25일 공시했다.

계약 금액은 총 2조4393억원 규모다. 이는 한화오션 작년 매출(7조483억원)의 33%에 해당하는 액수로 지난해 5월 한화그룹 일원으로 새롭게 출범한 이후 단일계약 기준 최대 규모 수주다.

해당 선박은 한화오션 거제사업장에서 건조돼 오는 2028년 1월 말까지 발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에 계약한 LNG 운반선 8척의 실질적인 발주처는 카타르 국영 석유회사인 카타르페트롤리엄(QP)이다.

앞서 지난달 총 12척에 대한 합의각서(MOA)를 체결했다. 양사는 이날 공시된 8척을 제외한 나머지 4척에 대해서도 본계약 체결을 검토 중이다.

세계 최대 LNG 수출국인 카타르는 자국 앞바다에서 대규모 천연가스전이 발견됨에 따라 LNG 수송선단을 확충하고 있다.

카타르에너지는 2020년 국내 3대 조선사와 100척이 넘는 LNG운반선 건조 슬롯 계약(독 선점 계약)을 체결했고, 2022년 말부터 실제 발주를 이어가고 있다.

한편 올해 들어 한화오션은 총 12척, 약 23억5000만달러를 수주했다. 선종별로는 LNG운반선 8척, 초대형 원유운반선 2척, 암모니아운반선 2척 등이다.

거제저널  gjjn3220@daum.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