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해금강 십자동굴 고립 23명 구조.."이 판국에 거긴 왜"물난리에...해상 기상악화 불구, 핀수영동호회 취미활동 중 고립..'안전불감증' 지적
거제저널 | 승인 2020.08.09 14:00
<자료=통영해경>

통영해양경찰서(서장 김평한)는 9일 오전 8시2분경 거제시 남부면 해금강 십자동굴 내부에 고립된 핀수영동호회원 23명을 1시간12분만에 무사히 구조했다고 밝혔다.

이들 동호회원들은 해금강 인근 해상에서 동호회 활동 중 파도가 거세지자 십자동굴에 함께 고립됐다. 이런 가운데 회원 2명이 눈부위 상처와 해파리에 쏘이는 부상을 당하자 걱정이 된 회원들이 112를 경유해 통영해경 상황실에 신고했다.

신고를 접수한 통영해경은 경비함정 및 연안구조정, 통영구조대를 현장으로 급파, 오전 9시14분경 23명 전원을 구조했다. 구조된 동호회원들은 모두 건강상태는 이상이 없다고 해경은 전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이날 구조대상이 된 동호회원들의 안전불감증에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예측하기 어려운 국지성 폭우로 전국에서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한데다, 거제 해상에도 너울성 파도가 심해 수영하기에 부적합한데도 적지 않은 인원이 위험한 곳에서 제대로 된 안전대책도 없이 취미활동을 무리하게 강행하다 구조대상이 됐다는 지적이다.

통영해경 관계자는 “현재 해상은 태풍이 북상중에 있어 너울성 파도가 심하게 치는 상황이기 때문에 빠른 구조가 요구됐다”면서 “조금만 늦었어도 기상악화로 구조가 힘들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태풍 북상등 기상악화시는 수상레저 활동을 자제하고 해상에서 단체로 레저활동시는 인명구조정 등이 인근에 대기, 만일에 사태에 대비해야 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한편, 지난 6월7일에는 이번처럼 기상 악화에도 불구하고 홍도 해상동굴에 취미활동을 하다 고립된 남녀 다이버 2명 구조에 나섰던 통영해경 구조대원 정호종(34) 경장이 파도에 휩쓸려 희생되는 안타까운 사고도 있었다.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HOT 뉴스
Back to Top